ab 피플

ab people

ab 엔터테인먼트 웹툰 '미스테리오소' 이제 작가



2019년 11월 5일부터 시작하는

네이버시리즈 독점연재 '미스테리오소'






영화시나리오가 원작인 작품인 만큼,

웹툰계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인데요.


영화 '오직그대만'의 송일곤 감독이 작성한 시나리오에

다음 인기웹툰 '밤의 베란다'의 이제 작가가

감수성짙은 그림을 보여주는

한 편의 영화같은 웹툰 ' 미스테리오소 '






작품을 그리신 이제작가님과

연재 전 간단한 미스테리오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이제작가님이 생각하는 미스테리오소에 대해 같이 생각을 나누면서,

11월 5일 부터 네이버시리즈에 연재되는 미스테리오소를 즐겨보세요!






안녕하세요 작가님, 이번 연재작품이 음악멜로웹툰이라 들었는데 간단한 소개를 부탁할게요.


안녕하세요! 저는 <다음공모전>으로 데뷔하여 웹툰 "밤의베란다" 를 연재했었던 이제입니다.

이번 연재작품은 “미스테리오소"인데요. 음악멜로드라마 웹툰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음악멜로웹툰이라! 왠지 굉장히 감성적인 내용일것 같은데, 작품 속 내용을 간단히 설명해주실 수 있을까요? 


하하, 음 “미스테리오소"는 멜로영화<오직그대만>의 “송일곤감독"님의 영화각본을 제가 웹툰으로 각색하여 작업하였는데요.

피아노를 치는 소녀와 바이올린을 키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멜로 드라마입니다.  주인공이 두 소녀가 고통스러웠던 과거를 마주하며 인생을 살아가기 위해 발버둥치는 안타깝기도 하고 아름답기도 한 그들의 이야기를 그렸습니다.




영화 감독님과 협업하셨다니, 웹툰"미스테리오소"가 더욱 더 기대가 되네요!  처음 시나리오를 접하셨을 때 어떠셨어요?


음, 제가 연재했었던 “밤의 베란다"가 사실 다소 깊고 우울한 내용이었어요. “미스테리오소" 도 비슷한 면이 있어요. 아무래도 멜로작품은 밝은작품에 비해 감정적인 소모가 많은 것 같아서 다음 작품은 꼭 밝은 작품을 하자! 마음 먹었었습니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많은 고민이 되더라구요. 




와, 정말 고민 많이 하셨을 것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스테리오소"를 선택하신 건가요?


하하. 제 본성은 멜로 인가봐요. 정신차려보니 “미스테리오소"연재를 하고 있었습니다.

음. 어둡고 슬픈 스토리가 저에게 참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 같아요. 그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그런 이야기만이 표현할 수 있는 "희망"이 있고 또 가장 극적으로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인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저는 이번 “미스테리오소" 연재가 끝난 후에도 계속해서 깊은내용의 “웹툰"을 그려나가게 될 것 같아요. 




그렇다면 원래 영화시나리오였던 “미스테리오소"를  웹툰으로 만들면서 힘든점은 없으셨나요?


웹툰 “미스테리오소"는 음악이라는 장르를 가지고 있어요. 처음으로 도전하는 장르였고, 더군다나 웹툰으로 표현할 수 없는 소리를 그림만으로 상상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는 부분에서 가장 고민이 많았어요. 그래서 공부를 많이 했습니다.




음악을 웹툰으로.. 고민이 많이 될거 같아요.  그럼 작업 진행이 웹툰과는 많이 달랐을 것 같아요. 


아무래도 영화 시나리오였기 때문에 웹툰과의 스토리전개속도가 달랐어요. 그래서 분기별로 스토리를 쪼개고 속도를 조절하기도 했죠. 특히 주인공인 두 소녀의 접점을 긴밀하게 표현하기 위해서 스토리를 추가하기도 했습니다. 엔딩포인트에 힘을 많이 들였습니다. 




음, 그렇다면 주인공 ‘지나' 와 ‘경미' 캐릭터는 어떻게 만드신건가요?                                                                                                                  

   


일단, 저는 생각하시는것 보다 캐릭터를 설정할 때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단1미리의 차이로도 다른 성격의 캐릭터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작은것들도 섬세하게 다듬는 편입니다.

하하 그래서 단순하게 캐릭터의 성격을 눈썹으로 먼저 표현해요. 예를들면, 불같은 성격의 “지나"는 눈썹을 날카롭게하는거죠. 




그러면 ‘경미'와'지나'의 포인트를 좀 더 설명해주실 수 있을까요?                                                                                                                                   



사실 제가 언젠가는 한번 5:5 단발을 가진 여성캐릭터를 그리고 싶었어요. 하하.

그래서 경미 캐릭터를 디자인 했는데, 정직한 경미의 모습에 잘 부합되는것 같아요.

또 ‘지나'는 귀 뒤로 넘긴 머리가 포인트인데요. 제 개인적으로는 귀 뒤로 넘긴 머리는 시원해보이고 당찬 느낌을 주는것 같아서 그렇게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하하. 그렇다면 ‘지나' 와 ‘경미' 중 더 애착이 가는 캐릭터는 누굴까요?                                                                                                               


당연히 두 캐릭터 다 너무 애정하지만, 극중에서 ‘경미’ 캐릭터가 힘든 과거를 안고도 우직하게 살아가는 캐릭터로 나와요. 그래서 조금 더 애착이 가요. 험난한 인생이지만 자신만의 길을 찾아가는 ‘경미'를  그림으로서 잘 표현해내고 싶습니다.




그렇군요, 작가님의 이번 작품은 신비스러운 느낌이 정말 잘 표현되고 있는 것 같아요.  비법이라고 한다면 뭘까요?                                                                                                                                                                                                                                                                                                                                


“비밀스러운 슬픔을 간직한 소녀" 를 떠올리면 저는 색깔이 떠올라요. 

신비로운 느낌의 보라색, 차가운 느낌의 파랑색, 그래서 일러스트 작업을 할때에도 그 두색깔이 은연중에 많이 들어갔습니다. 표현이 잘되었다니, 다행이네요.




“미스테리오소"가 담고 있는 메세지?                                                                                                                                                                                                                       


음. 어떠한 상황에서도 살아갈 수 있는 가치를 가진 삶과 사랑 이 아닐까 싶어요.  

또 다른 메세지들을 독자분들이 많이 찾아주셨으면 좋겠고, 개인적으로는 “미스테리오소"가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혹시 작가님은 앞으로 작품계획이 있으신가요?                                                                                                                                                                                                                       


앞서 말했듯 저는 밝은 작품을 하려했지만 지금 “미스테리오소"를 그리고 있고, 아직도 앞으로 어떤 것에 매력을 느끼게 될지 가늠이 안돼네요. 하지만 현재 판타지물 과 단편 옴니버스 기획을 검토중이기 때문에 우선은 두개 중 하나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독자에게 한마디..                                                                                                                                                                                                                                                                                                         


안녕하세요. 이번 제 작품 “미스테리오소"는 송일곤 감독님과 함께 만든 음악 웹툰입니다.

제 작품을 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제 작품을 읽는 시간들이 희망을 잃지 않으시길 바라고, 짧은 여행의 시간이 되셨으면 합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상담문의

 전화 문의 1522-2052

 평일 오후 01시 - 오후 10시

 주말 오전 10시 - 오후 6시

 카카오 문의

 카카오 플러스 친구 1:1 실시간 상담


 온라인 문의

 애니벅스 홈페이지 온라인 문의

AB Family

AB Family